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충남도, 코로나19 위기가구 긴급생계지원 대상 늘려

기사승인 2020.10.27  16:04:44

공유
default_news_ad2
© 글로벌코리아)


(충남=글로벌코리아) = 충남도가 저소득층 지원 확대를 위해 코로나19 위기가구 긴급생계지원 사업의 지원 대상 기준을 완화했다.

도는 정부 4차 추경 예산 편성에 따라 시행 중인 위기가구 긴급생계지원 사업 대상에 소득 감소 위기가구를 포함한다고 27일 밝혔다.

기존 긴급생계지원금 지급 대상 범위는 코로나19로 실직 또는 휴·폐업해 소득이 25% 이상 감소한 가구였으나, 범위가 확대돼 25% 미만 가구라도 소득이 감소했다면 신청할 수 있다.

신청 기간은 오는 30일에서 다음달 6일까지 연장됐으며, 요일제를 폐지해 출생연도에 상관없이 언제든 신청할 수 있다.

신청은 온라인 복지로와 거주지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서 가능하다.

지원 금액은 Δ1인 가구 40만 원 Δ2인 가구 60만 원 Δ3인 가구 80만 원 Δ4인 가구 이상 100만 원이며, 소득·재산 등 조사를 거친 뒤 11~12월 중 신청 계좌로 지급한다.

도는 기존 지원 범위 가구를 우선 지원하고, 25% 미만 감소 가구에는 시·군·구 예산 범위 내에서 소득·매출 감소율이 높은 순 또는 기타 사유 등 시·군·구청장이 인정하는 우선순위에 따라 지급할 계획이다.

이밖에 자세한 사항은 시·군청 및 읍·면·동 행정복지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충남도 관계자는 “기준이 완화된 만큼 좀 더 많은 도민이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사업을 신속히 추진하고, 민원 불편을 최소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