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한국 경제 내년 상반기 코로나 이전으로 돌아갈 것"-FT

기사승인 2020.10.28  13:32:07

공유
default_news_ad2
핼러윈 데이(Helloween day)를 앞둔 26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 클럽거리에 코로나19 예방 현수막이 걸려있다. 2020.10.26/ ©글로벌코리아)

(서울=글로벌코리아)= 한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성공적으로 대응한 덕분에 올해 3분기 국내총생산(GDP)이 플러스(+)로 돌아섰다고 27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가 보도했다.

FT는 한국이 코로나19에 대한 대응을 잘한 덕분에 "내년 상반기 한국 경제는 코로나19 이전으로 돌아갈 것"이라고 예상했다.

매체에 따르면 한국 경제는 올해 상반기 2분기 연속 마이너스(-) 였다 3분기 들면서 GDP가 전분기 대비 1.9% 늘어났다. 이는 2010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가장 가파른 증가세다.

3분기 GDP는 전년 동기 대비 1.3% 감소했지만 1.8% 감소할 것이라는 시장 예상치보다 개선된 수치다.

한국 정부는 코로나19 대량 검사와 신속한 접촉자 추적 등으로 성공적인 방역을 수행한 것으로 국제사회의 인정을 받고 있다.

덕분에 다른 나라와 달리 장기간 지역·전국적 봉쇄까지 갈 필요가 없어 많은 기업들이 정상 가동 상태를 유지할 수 있었다고 FT는 전했다.

이와 더불어 재난지원금 등 전례 없는 경기부양책이 시행되면서 내수 경제 침체가 완화됐고, 삼성과 LG, SK 등 국내 유수의 기술기업들은 화웨이 미국 제재로 인한 상대적 수출 호조로 이득을 보았다.

ANZ의 애널리스트 크리스탈 탄과 산제이 마투르는 "코로나19 대유행을 둘러싼 불확실성으로 인해 성장 전망은 아직 흐리지만 한국 경제는 효과적인 정책 대응과 유리한 수출 구조로 타국보다 빠르게 회복할 수 있는 좋은 위치에 있다"고 말했다.

이들은 "현재로서는 한국 경제가 이르면 내년 상반기쯤 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 돌아갈 것으로 보인다"고 진단했다.

캐피털이코노믹스의 앨릭스 홈즈 이코노미스트도 최근 한국의 코로나19 2차 유행이 잠잠해지면서 회복세가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전반적으로 올해 한국 경제는 1% 위축되겠지만 그래도 성장률이 가장 높은 나라에 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