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대전시, 내년부터 시내버스 준공영제 대폭 개선

기사승인 2019.12.10  12:21:04

공유
default_news_ad2
대전시내버스 © 뉴스1


(대전=글로벌코리아) = 대전시는 내년부터 업체의 책임성 등을 강화하는 등 시내버스 준공영제를 대폭 개선한다고 밝혔다.

10일 시에 따르면 13개 업체를 대상으로 실시하는 시내버스 준공영제 재정지원금은 2017년 485억원, 2018년 576억원, 올해 615억원에 이어 내년에는 운수종사자의 시급 인상 등에 따라 757억원으로 증가한다.

시는 재정지원금의 증가 이유로 요금 인상을 보류하고 무료 환승을 하기 때문에 매년 60억원 정도 재정지원금 증가가 불가피하다고 보고 있다.

시는 이에 따라 버스 업체에 대한 철저한 관리 감독과 함께 시내버스 승객 창출에 역점을 기울일 계획이다. 시는 시내버스 승객이 1% 증가할 경우 13억원의 수입이 증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는 그 동안 시내버스 준공영제가 지침에 근거해 운영돼 왔지만 막대한 시 재정이 투입되는 점을 감안해 조례를 제정해 내년부터 운영할 예정이다.

‘대전시 시내버스 준공영제 운영 조례’는 준공영제운영위원회를 두고 조사 및 감사를 명문화하는 한편 업체의 책임성을 강화했다.

또 13개 업체가 서로 다른 취업규칙을 표준화해 내년부터 모든 업체에 적용하고 친인척 및 주주 임직원 채용 시 경영평가에서 감점할 방침이다.

시는 이와함께 시내버스 승객 창출을 위해 '대전방문의 해'와 연계해 축제나 행사 기간 중 노선을 신설하거나 늘려 운행할 계획이다.

문용훈 시 교통건설국장은 “일부 시민들이 준공영제를 세금먹는 하마, 시의 무한 보전이라고 오해하고 있지만 투명하고 합리적으로 운영되고 있다”며 “앞으로 시민이 공감하는 준공영제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