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헝다 위기+전력난…골드만삭스도 "중국 성장률 8.2%→7.8%" 하향

기사승인 2021.09.28  14:29:12

공유
default_news_ad2
전력난으로 가로등은 물론 신호등도 꺼진 중국의 밤거리. 랴오닝성의 성도 선양의 모습이다. -웨이보 갈무리@글로벌코리아)

(서울=글로벌코리아) = 세계 최고의 투자은행인 골드만삭스도 중국의 성장률 전망치를 하향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골드만삭스는 이날 보고서를 통해 중국이 헝다발 위기와 함께 전력난을 맞고 있다며 성장률 전망치를 하향했다.

골드만은 2021년 중국의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치를 기존의 8.2%에서 7.8%로 하향했다.

앞서 다른 주요 금융기관도 중국의 성장률 전망치를 하향했다.

일본의 노무라증권은 전일 석탄 가격 급등과 정부의 엄격한 이산화탄소 배출 목표를 감안할 때 중국이 안정적인 성장률을 유지할 것으로 기대하는 것은 "비현실적"이라며 중국의 연간 성장률이 8.2%에서 7.7%로 떨어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미국의 대표적 투자은행인 모간스탠리도 중국의 올해 성장률이 1%포인트 정도 떨어질 것이라고 예측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