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고령화 늪' 빠진 한국 제조업…"미국보다 11배 빨리 늙어가"

기사승인 2021.08.23  12:23:11

공유
default_news_ad2
한국경제연구원 '제조업 근로자 고령화 추이 분석 ' 자료© 글로벌코리아)


(서울=글로벌코리아) = 최근 10년간 우리나라의 제조업 인력이 미국, 일본보다 빠르게 늙어가고 있어 우리 경제의 근간인 제조업의 성장잠재력이 급격히 악화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이 23일 10년간(2010년~2020년) 제조업 근로자의 고령화 추이를 분석한 결과 50대 이상 제조업 근로자의 비중이 2010년 15.7%에서 2020년 30.1%로 14.4%p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30대 비중은 같은기간 35.1%에서 27.8%로 7.3%p, 청년층(15~29세) 비중은 21.6%에서 15.2%로 6.4%p 줄었다. 40대 비중은 27.7%에서 26.9%로 0.8%p 감소했다.

한경연은 "최근 10년간 50대 이상 제조업 고령인력 비중이 약 2배 증가한 데 비해, 미래의 성장 동력인 청?장년층 근로자 비중은 전부 줄었다"며 "제조업 인력의 노령화가 심각한 수준에 이르렀다"고 지적했다.

주요 제조업 강국인 미국, 일본과 비교하면 우리나라의 고령화 속도는 두드러진다.

우리나라 제조업 근로자 평균연령은 2011년 39.2세에서 2020년 42.5세로 3.3세(0.90%) 오른 반면, 미국은 44.1세에서 44.4세로 0.3세(0.08%) 오르는데 그쳤다. 일본은 41.6세에서 42.8세로 1.2세(0.32%) 증가했다. 미국보다 11.3배, 일본보다 2.8배 빠르게 고령화되고 있는 것이다.

한경연은 "이러한 추세가 지속된다면 2026년부터 한국의 제조업 근로자 평균연령(44.9세)은 미국(44.6세)과 일본(43.6세) 모두 넘어서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국경제연구원 '제조업 근로자 고령화 추이 분석 ' 자료©글로벌코리아)


한경연은 제조업 고령화의 원인으로 저출산에 따른 인구 고령화의 영향도 있지만, 각종 기업 규제와 노동규제로 투자와 고용이 위축됐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제조업 일자리는 2010년~2015년 사이 59.7만명 늘어난 것에 비해 2015년~2020년 사이엔 7.1만명 증가하는데 그쳤다.

추광호 한경연 경제정책실장은 "경제성장의 중추적 역할을 해 온 제조업의 고령화는 성장동력 약화에 따른 산업 및 국가경쟁력 저하를 초래하고 세대 간 소득양극화 및 청년 빈곤을 심화시킬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어 "직무가치와 생산성을 반영한 임금체계로의 개편, 노동유연성 제고, 규제 완화 등으로 민간의 고용부담을 낮추는 동시에 노동의 질적 향상이 뒷받침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