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빅데이터 기반 관광 분석 서비스…'한국관광 데이터연구소' 개설

기사승인 2021.02.17  14:12:53

공유
default_news_ad2
한국관광 데이터연구소(랩)@글로벌코리아)

(서울=글로벌코리아)=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관광공사와 함께 민간과 공공 부문의 관광활동 관련 거대자료를 수집·축적해 관광유형 분석을 제공하는 '한국관광 데이터연구소(랩)'를 운영한다고 17일 밝혔다.

'한국관광 데이터연구소(랩)'는 이동통신, 신용카드, 길안내기(내비게이션) 등 민간의 거대자료와 한국관광통계, 관광실태조사 등 공공의 거대자료(빅데이터)를 일괄 수집·축적하고 이를 다양한 관광유형으로 융합 분석해 관광기업과 지자체 등 관광산업 이해관계자를 대상으로 관광산업의 흐름을 보여주는 서비스이다.

세부적으로 지역별 내외국인 방문객 수 및 관광이동 유형, 지역별 관광소비 유형 등 시의성 있는 정보를 제공하고, 기초지자체별로 해당 지자체 방문객의 관광활동 유형과 거주지별 방문자 분포를 파악할 수 있는 '우리 지역 관광 상황판'을 제공한다.

한국관광통계 등 각종 통계자료, 국민여행실태조사 및 외래 관광객조사, 한국관광인지도 조사 등의 공공 거대자료도 함께 개방한다.

이 서비스로 관광기업, 예비 창업자 등 민간에서는 국내외 관광객의 여행유형 분석 정보를 활용해 신규 사업을 창출하고 마케팅 방안을 고도화하는 등 사업 경쟁력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지자체의 경우에는 '우리 지역 관광 상황판'을 통해 지역 특화 관광 상품을 체계적으로 개발하고 적시의 정책을 수립하는 데 도움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관광 데이터연구소(랩)'는 누리집에서 회원가입 후 로그인을 하면 다양한 관광유형 분석 정보를 제약 없이 이용할 수 있다. 누리집에선 오는 23일까지 신규 회원가입자를 대상으로 하는 특별 행사도 진행한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그동안 관광기업, 지자체, 연구기관 등 관광산업 이해관계자들은 시의성 있는 관광활동 자료들을 수집하고 분석하는 데 많은 시간과 비용이 들였다"며 "코로나19로 급변하는 관광 환경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는 거대자료를 기반으로 관광 흐름을 체계적으로 분석해야 하는 만큼 해당 서비스의 많은 이용을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