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발등의 불' 코로나부터 잡는 바이든…벌써 10개 조치(종합)

기사승인 2021.01.22  14:21:05

공유
default_news_ad2

(서울=글로벌코리아)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임기 첫날인 20일(현지시간)부터 자신의 최우선순위 과제를 '코로나19 퇴치'로 설정하고 본격적인 움직임에 나섰다.

21일 현재까지 그가 서명한 코로나19 관련 행정명령은 10개에 이른다. 가장 먼저 서명한 행정명령도 연방시설에서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는 내용이 골자였다.

이런 조치들은 미국 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가속화하고, 진단검사 수를 늘리는 것을 골자로 한다. 마스크와 같은 방역 필수품의 생산을 늘리기 위한 긴급 입법도 이뤄진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이 팬데믹을 물리치려면 수 개월이 걸릴 것이라면서도 "모두가 힘을 합친다면 미국은 이겨낼 수 있다"고 강조했다.

◇ 마스크·백신 등 전방위 대책 강화 : 미국인 전체의 마스크 착용을 독려하기 위해 '100일 마스크 챌린지' 행정명령도 내렸다.

코로나19 상황을 자신에게 직접 보고하는 코로나19 대응 조정관이라는 직책 또한 신설했다.

취임 100일 내로 미국인 1억명에게 백신을 접종한다는 목표도 세웠다. CNN인 이 목표가 바이든의 취임 첫해 성공 여부를 결정지을 것으로 내다봤다.

코로나19 대응 물품 생산을 위해 국방물자생산법 또한 발동한다. 기업들이 마스크와 백신 투여에 필요한 물품, 검사 및 보호장비를 우선적으로 생산하도록 하는 내용이다.

각 주와 지방정부의 백신 보급 속도를 높이는 지원 또한 확대한다. 백신 접종센터를 더 늘리고 인력도 증원한다. 백신과는 별도로 치료제 개발 연구 또한 지원을 강화한다.

유색인종의 피해가 상대적으로 큰 것을 감안해 '코로나19 건강 평등 태스크포스(TF)' 또한 설치한다는 계획이다.

◇ 1.9조달러 규모 경기부양책 통과돼야 : 대통령의 행정명령은 의회의 승인을 요구하진 않지만, 대부분의 조치에 필요한 자금은 바이든 대통령이 지난 주 발표한 1조9000억달러 규모의 코로나19 구제 법안에 달려 있다.

상하원의 협조가 있어야 이 부양책이 원활하게 시행될 수 있다. 이 법안에 반대 목소리를 내는 상원 공화당 의원들을 설득하는 게 과제다. 민주당은 100석인 상원과 의석수를 양분하고 있다. 코로나 구제 법안을 통과시키려면 예산 조정 절차를 이용하거나 공화당으로부터 10표를 더 얻어야 한다.

이 법안의 목표는 100일 내로 대부분의 학교를 다시 개교하고, 각종 스포츠 경기장과 지역사회 시설에 백신 접종센터를 설립하는 것이다.

CNBC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대중교통 내 마스크 착용 의무화와 해외 입국자 전원에 대한 코로나19 음성 판정 의무화 또한 추진할 예정이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