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신입생 미달 우려 대전권 대학들…'기본역량 진단' 대비 전전긍긍

기사승인 2021.01.22  14:17:36

공유
default_news_ad2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실시된 지난해 12월3일 오전 대전교육청 제27지구 제13시험장, 괴정고등학교에서 수험생들이 시험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대전교육청 제공) 글로벌코리아) 

(대전=글로벌코리아) = 올해 상반기 실시되는 3주기 '대학 기본역량 진단'을 앞두고 대전지역 대학들이 전전긍긍하고 있다.

신입생 미달 우려가 현실로 다가온 가운데 정부 지원금 차등지급의 기준이 되는 '역량 진단'이 실시되기 때문이다.

등록금만으로 대학을 운영할 수 없는 열악한 교육환경에서 정부지원금 제한은 대학구조조정에 포함된다는 것을 의미한다.

특히 이번 평가에서 학생 충원율(신입생 12점,재학생 8점) 배점이 기존보다 2배 높아졌다.

따라서 지역대학들이 어느 해보다도 신입생 확보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지만 상황이 녹록지 않다.

아직 신입생 모집이 진행 중이지만 수시 등록률과 정시 지원률을 살펴보면 올해 입시에서 100% 신입생 정원을 채우지 못하는 대학이 나올 가능성이 매우 높다.

2021학년도 대입에서 수시 모집부터 미충원 인원이 다수 발생했다

충남대는 84.3%(지난해 보다 3.6%p↓), 한남대 92.04%(2.96%p↓), 목원대 71.9%(7.2%p↓), 우송대 95.1%(1.9%p↓), 건양대 87.8%(6.4%p↓), 대전대 80.4%(4.2%p) 등 지난해에 비해 수시 등록률이 하락했다.

수시에서 충남대 390명, 한남대 212명, 목원대 480명, 우송대 95명, 대전대 279명, 배재대 565명의 학생을 채우지 못했다.

서울 동대문구 한국외국어대학교에서 열린 학생부종합전형 면접고사장을 찾은 고3 수험생들이 일정한 간격을 두고 떨어져 고사장으로 입실하고 있다. 글로벌코리아) 

수시 미충원 인원을 정시모집으로 이월했지만 정시 경쟁률 또한 지난해에 비해 하락한 상황이다.

정시 경쟁률은 충남대 3.3대 1, 한남대 2.81대 1, 목원대 2대 1, 배재대 1.48대 1 등 대부분 지역 사립대학들은 3대 1을 넘기지 못했다.

수험생들이 정시에서 3곳을 지원할 수 있는 것을 감안하면 경쟁률 3대 1이하는 사실상 미달로 간주된다.

정시 등록률이 3대 1 이하로 내려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만큼 학령인구 감소와 수도권 쏠림현상이 심했다는 반증이다.

상당수 대학은 오는 2월 말까지 추가모집을 해도 올해 신입생 등록률을 지난해처럼 100% 달성하기가 쉽지 않을 것으로 점쳐진다.

A사립대 관계자는 "학과 교수들이 정시 지원자들에게 전화를 걸어 지원한 학과에 대해 진로와 비전 등의 상담을 하는 등 등록률을 높이기 위해 열을 올리고 있다"고 밝혔다.

B사립대 관계자는 "입시생들에게 홍보한 파격적인 장학혜택 등을 다시 한번 알리는 한편 대학 차원에서 줄 수 있는 또 다른 혜택이 있는지 아이디어를 모으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에선 수험생이 지속적으로 감소하는 상황에서 근본적인 체질개선을 준비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힘을 얻고 있다.

C사립대 관계자는 "이제는 선택과 집중을 해야 살아남을 수 있는 절체절명의 시기라 생각하고 힘들지만 학과 구조조정에 대한 밑그림을 그리고 있다" 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